전체메뉴

[사설]오월단체 이전투구, 기념재단 책임도 막중하다

@무등일보 입력 2021.07.22. 19:10

공법단체 추진을 둘러싼 오월단체의 이전투구가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어 사회적 합의 등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최근 광주시가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집행부 보조금 유용 논란과 관련, 경찰 수사를 의뢰한 사안이 공법단체 추진과정의 내부 주도권싸움 여파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광주시는 진정인의 진정을 바탕으로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집행부의 보조금 유용 여부를 조사,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진정은 유족회가 보조금을 받아 사업목적에 사용하지 않고 일부를 단체 운영비로 사용했다는 주장을 담고 있었다는 것이다. 유족회가 지난해 해외 봉사활동 사업비로 1천500만원을 교부받았다가 코로나19가 확산돼자 국내 봉사활동으로 전환 사용했는데 이중 일부를 단체 운영비로 이용했다는 의혹이었다. 시는 사실관계에서 진정인과 유족회 측 입장이 엇갈려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는 입장이다. 다만 경찰 수사결과 불법 등의 문제가 드러나면 보조금법에 따른 환수나 수령 제한 등의 후속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문제는 이번 논란이 유족회 공법단체 추진 과정의 내부 이권다툼 이라는게 오월주변의 공공연한 비밀이라는 사실이다. 더욱이 이같은 이전투구가 공법단체 최종 승인 때까지 계속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어 지역사회의 관심과 개입이 절실한 실정이다.

현재 3개 단체가 공법단체를 추진중이다. 5·18공로자회는 모든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승인이 임박한 상태다. 논란이 된 5·18유족회는 관련서류가 보훈처 제출돼 승인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문천식 전회장 학동참사 관련 건으로 집행부가 다시 꾸려진 5·18부상자회는 총회 불법성 논란으로 한발자욱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이 역시 해게모니 싸움으로 지적되고 있다.

공법단체를 들러싼 일부세력들의 이전투 양상은 오월을 먹잇감으로 전락시켰다는 대내외 비난을 면키 어렵다. 이같은 행태는 오월 대중과 함께 세계시민사회와의 연대 등을 기대하는 국내외 수많은 국민들과 시민사회를 나락으로 떨어뜨리는 짓이나 다름없다.

5·18 기념재단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사태가 이 지경이 되도록 방관자적인 태도를 취한 건 아닌지 돌아볼 일이다. 관련 단체 일로 치부하거나 그들 주장에 머뭇거리는 양상은 책임있는 공기관의 자세가 아니다.엄중한 책임의식을 갖고 사태에 본격적으로 나서야한다.

관련단체의 각성과 함께 기념재단의 적극적인 책무를 촉구한다.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3
댓글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