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송민규·이재문 "조직력으로 광주서 우승 재현하고파"

입력 2024.04.15. 16:02
KDB산업은행 테니스단 소속 듀오
송민규, 2018·2019년 우승, 준우승
광주서 첫 합...“우승에 도전 하고파”
송민규(왼쪽)와 이재문(이상 KDB산업은행)이 지난 14일 광주 진월국제테니스장에서 ATP 광주오픈 챌린저 2024 복식 16강을 앞두고 훈련에 임한 뒤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광주시테니스협회 제공.

2019년 광주오픈 복식에서 각각 준우승과 8강의 성적을 거뒀던 송민규와 이재문(이상 KDB산업은행)이 다시 빛고을에 돌아왔다. 5년 만의 광주오픈 복귀전에서 발을 맞추게 된 송민규와 이재문은 '찰떡 호흡'을 예고했다.

송민규와 이재문은 지난 14일 광주 진월국제테니스장에서 ATP(프로테니스협회) 광주오픈 챌린저 2024 참가를 앞두고 사전 훈련을 가졌다. 와일드카드로 복식 16강에 진출한 이들은 모리야 히로키-리오 노구치(이상 일본) 조와 맞붙는다.

훈련을 마친 직후 인터뷰에 응한 송민규는 "2018년과 2019년 광주오픈에 참가해 우승과 준우승으로 좋은 기억이 있다"며 "광주오픈에서 좋은 성적을 거둠으로써 더 좋은 선수로 발전할 수 있는 발판이 된 대회"라고 밝혔다.

이재문 역시 "2018년과 2019년 국군체육부대 소속으로 광주에 왔었다"며 "단식과 복식에 모두 출전할 수 있는 기회를 받았는데 좋은 결과가 있도록 열심히 뛰어보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광주오픈에서는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지난해 6월 ITF(국제테니스연맹) 대구 국제 테니스 대회에서 본격적으로 호흡을 맞추기 시작한 뒤 챌린저 투어는 지난주 부산오픈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송민규는 "광주에서 오랜만에 재문이와 시합을 참가하게 돼 기분이 좋다. 국내 대회는 더 큰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기 때문에 굉장히 신난다"며 "홈 코트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마음 편하게 경기를 뛰겠다"고 언급했다.

이재문도 "한국에서 경기를 하면 많은 응원을 받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편안하다"며 "가장 좋은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다. 5년 전의 좋았던 기억을 되살려보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에게는 이번 광주오픈이 같은 KDB산업은행 소속으로서 호흡을 맞출 몇 없는 기회이기도 하다. 함께 복식 경기를 준비하면서 더 관계가 깊어지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송민규는 "같은 팀이지만 복식을 따로 활동했는데 이제 2년 차에 접어들고 있다"며 "광주오픈에서 와일드카드로 좋은 기회를 받은 만큼 준결승을 넘어 결승까지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재문 역시 "챌린저 투어에 나설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생겼다"며 "이왕 대회에 도전하는 김에 우승까지 할 수 있도록 목표를 높게 잡았다. 민규 형과 조직력을 잘 맞춰서 차근차근 풀어나가 보겠다"고 부연했다.

이재혁기자 leeporter5125@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스포츠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