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석 연휴 첫날 광주·전남서 크고 작은 화재

입력 2021.09.19. 09:26
그래픽=뉴시스

추석 연휴 첫날인 18일 광주와 전남에서 크고 작은 화재가 잇따라 발생했다.

19일 광주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7시13분께 남구 송하동 한 자동차공업사 1층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가 발생했다.

사고로 인해 공업사 49.5㎡와 차량 2대가 소실됐으며 소방서 추산 1천958만8천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당국과 경찰 과학수사대는 합동조사를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같은 날 오후 전남 한 단독주택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0시10분께 전남 목포시 대성동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19분 만에 진화됐다.

사고로 인해 가재도구 및 내부 95㎡가 소실됐으며 소방서 추산 3천3백만원 가량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당시 집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예지기자 foresight@mdilbo.com

슬퍼요
2
후속기사
원해요
2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