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종합]경찰, '선거법 위반 의혹' 광주교육감 압수수색

입력 2022.10.01. 10:20
지방선거 당시 선거운동원 기부행위 관련
집무실, 입원 중인 병원, 자택서 동시 집행
광주시교육청 청사 전경.

경찰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확인을 위해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지방선거 당시 이 교육감 후보가 인사차 들렀던 음식점에서 선거캠프 관계자 등이 유권자들에게 식사를 제공한 혐의와 관련 공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함인 것으로 보인다.

1일 광주경찰청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지난 30일 오전 이 교육감 집무실과 입원 중인 병원, 자택에 각각 수사탬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수사팀은 광주시교육청 본관 2층 교육감실과 이 교육감이 어깨수술로 입원하고 있는 모 정형외과, 자택 등지에서 동시에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6·1지방선거 당시 이정선 시교육감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가 연루된 선거관리위원회 고발 사건과 관련해 이 교육감의 연루 의혹을 입증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공직선거법상 제3자 기부행위 혐의로 선거캠프 공동선대본부장 출신 A씨와 지지자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5월 중순 광산구 모 음식점에서 유권자 30여명에게 이정선 후보의 지지를 당부하며 100만원 가량의 식사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선거운동 중이었던 이 교육감은 A씨로부터 방문 요청을 받고 음식점에 들러 5분 가량 머물며 인사한 뒤 자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은 시 선관위가 조사해 음식점 CCTV 영상 증거와 함께 검찰에 고발했으며 이를 경찰이 배당받아 수사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의 추가 수사인 것으로 알고 있다. 이 교육감 또한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현주기자 press@mdilbo.com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