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도심 아파트 화재 현장서 구조된 20대 치료 중 사망

입력 2024.04.15. 09:53
지난 11일 오전 서구 금호동 모 아파트 9층에서 불이 났다. 광주 서부소방서 제공.

광주 도심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구조된 20대가 병원 치료 중 숨졌다.

15일 광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8시37분께 금호동 모 아파트 9층 화재 현장에서 화상을 입고 구조된 20대 남성 A씨가 12일 오전 치료 중 숨졌다.

시각장애를 앓고 있던 A씨는 불이 났을 당시 제때 피하지 못해 몸 곳곳에 화상을 입고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광주 모 화상치료 전문병원에서 치료 중이었다.

A씨와 함께 구조된 부친 B씨와 이웃주민 C씨도 연기를 들이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이날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또 사인 규명과는 별도로 이날 오전 국과수와 합동감식을 펼쳐 정확한 화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박승환기자 psh0904@mdilbo.com

#이건 어때요?
슬퍼요
3
후속기사
원해요
6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