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비위 의혹' 광주시의원들 직권조사

입력 2022.06.23. 17:43
잇따른 시의원 비리에 시민단체 '사퇴 촉구'
비판 여론에 수사결과 관계없이 징계 돌입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제8대 광주시의회 임기 만료를 일주일여 앞두고 터진 시의원들의 잇따른 비위 의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직권조사를 진행한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23일 무등일보가 단독보도(22일자 인터넷·뇌물 혐의 광주시의원 돌연 '잠적')한 최영환 시의원(비례대표)의 의혹과 보좌관 최저임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피소된 박미정 시의원(동구2) 건에 대해 직권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두 의원의 비위 의혹에 대한 경찰과 노동청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당원과 시민의 비판 여론을 의식한 광주시당이 직권조사라는 칼을 꺼내든 것이다.

광주시당은 경찰과 노동청의 수사와는 별개로 사무처가 직권조사를 신속하게 진행해 결과를 토대로 윤리심판위원회를 열고 당사자들의 소명절차를 거친 뒤 징계를 결정하게 된다.

김유승 광주시당 사무처장은 "비위 의혹이 어느 정도 입증된다면 수사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신속하게 징계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며 "조사 완료 후 당헌·당규에 따라 향후 조치가 진행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앞서 최영환 의원은 모 교육기관 관계자로부터 뇌물을 수수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이달 2일 돌연 필리핀으로 출국했다.

현재 연락을 끊고 행방을 감춘 최 의원은 이 같은 사실을 처음 보도한 무등일보의 지속된 전화 연락과 문자 등에도 전혀 응하지 않았다.

경찰은 최 의원에 대해 출국금지를 신청하고, 주변 인물들을 통해 귀국을 종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박미정 의원은 지역 시민단체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참여자치21과 광주진보연대, 공무원노조 광주본부, 민주노총 광주본부 등은 이날 성명을 통해 선거법 및 최저임금법 위반 혐의로 피소된 박미정 의원은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재선의원으로 9대 시의회에서도 활동할 박 의원 혐의에 대한 정치권의 대응에 따라 시의회가 대의기관으로 거듭날지, 정치모리배 집단으로 전락할지 결정될 것이다"며 "고발인의 사과와 재발방지 요구를 묵살하고, 황당한 해명을 내놓으며 오히려 맞고소를 얘기하는 박 의원의 부도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사기관이 박 의원의 혐의에 대해 명백하게 수사하기를 촉구한다"며 "만약 이를 감추고 진실을 왜곡한다면 9대 시의회와 민주당은 시민들의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안현주기자 press@mdilbo.com

슬퍼요
4
후속기사
원해요
6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지방의회 주요뉴스
댓글1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