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방직공장터 개발 밑그림 공개 '관심'

입력 2021.02.22. 17:20 수정 2021.02.22. 17:20
24일 전남·일신방직 중간 용역 보고
공공개발 vs 용도변경 합리화 수단
이 시장 "어떤 용도든 40층 이상 안돼"
일신방직 전경. 무등일보DB

일제강점기 당시 수탈과 1970~80년대 산업화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광주 북구 임동 옛 방직공장터 개발 방향이 이르면 24일 공개될 예정이다.

광주시는 공공개발을, 업체 측은 공동주택 개발을 구상하고 있는가 운데 공공성과 사업성 모두를 만족할 접점이 찾아질 지 중간 용역 결과에 이목이 집중된다.

다만 최종 용역보고서는 다음달 중으로 제출될 예정이어서 구체적인 사업 방향 윤곽까지는 다소 시일이 소요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방(전남방직)·일신방직 부지 활용 태스크포스(TF)는 오는 24일 부지 활용 방안 관련 중간 용역 발표회를 개최한다.

개발업체가 목표로 하고 있는 용도변경 근거냐, 보존이냐를 결정하기 위해 방직공장터 내 건축물의 역사문화적 가치 판단 등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된 용역 중간 결과다.

해당 용역의 비용을 개발업체 측에서 부담한 사실이 알려지며 용도변경 합리화 수단이 될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광주시는 전국 최고의 문화재 전문가를 참여시켜 객관성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실제 용역에는 천득염 전남대 교수와 안창모 경기대 교수, 김덕진 광주교대 교수 등 내로라하는 국내 문화재 전문가 6명이 참여했다.

시는 중간보고 결과를 토대로 사업자측, 공공개발을 추진하고 있는 시민대책위원회 등과 향후 사업 방향을 결정 할 계획이다.

시와 시민위 등은 일제 수탈의 아픔과 산업화 시기 여공들의 애환이 서린 근대 산업문화 유산인 만큼 체험, 교육 공간 등 공공성을 담보한 개발을 계획하고 있다. 반면 사업자 측은 초고층 상가형 공동주택과 쇼핑복합센터 등 편의 시설 중심의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공장용지를 주거와 상업용지로 용도변경을 신청한 상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역사적 의미가 있는 공간인 만큼 난개발은 안된다는 것이 광주시의 입장"이라며 "다수의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방안을 내놓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파트는 30층 이상, 다른 용도라도 40층 이상 건물은 허용하지 않겠다. 이는 무미건조하고 획일적인 도시개발을 막고 문화예술 도시로서의 품격을 갖춘 도심 조성을 위한 결정"이라며 "고층 건물 난립을 제한할 수 있는 도시경관, 보존대책 심의에도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방직공장은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 지어졌으며 화력발전소 등 근대건축물 4동을 비롯해 250여동의 건물이 세워졌다. 하지만 연이어 폐업 후 방치되어 있다가 지난해 7월과 올 초 부동산 개발업체가 매각을 추진하면서 지역에 마지막 남은 근대산업유산 보존 목소리가 커졌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 전화 062-606-7700

광주시청 주요뉴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