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감염 통제권"···안심은 이르다는 돌파감염

입력 2021.10.19. 15:32
최근 며칠째 한자릿수, 진정세 뚜렷
백신 효과 나타나지만 방심은 경계
누적 확진자 10명 중 1명 돌파감염
16∼17세 청소년(2004∼2005년생)과 임신부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18일 오전 광주 북구 광주병원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고등학생들이 백신 주사를 맞고 있다. 오세옥기자 dkoso@mdilbo.com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하루 확진자가 40명을 넘나들며 대유행하던 광주의 코로나19 상황이 이달 들어 뚜렷하게 진정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백신접종 효과 덕분이라면서도 긴장감이 느슨해지는 것은 경계했다. 코로나 예방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도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이른바 돌파감염 사례가 적잖이 보고되고 있어서다.

19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역 신규 환자는 최근 엿새 연속 한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날(18시 기준) 8명을 비롯해 전날 3명, 17일 4명, 16일 9명 15일과 14일 각각 6명 등이다. 지난 10일을 기점으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당국은 최근 연이은 연휴 여파로 이동량이 많았음에도 유행규모가 감소세로 전환한 것은 예방접종 확대의 효과로 판단했다.

최근에도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유증상 양성 사례가 나오고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 기존 확진자 접촉에 의한 감염으로 통제권 내에 있다는 것이 당국의 설명이다.

다만 돌파감염 사례는 꾸준히 확인되고 있다.

이날도 광주에서 개인택시를 운행하던 70대 기사(진회색 K5 차량·서구 거주)가 발열과 기침 등 유증상으로 받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되는 등 그간 668건의 접종 후 확진 사례가 보고됐다.

이 중 399건은 1차 접종, 나머지는 2차까지 접종한 상태였다. 이 중 74건은 해외유입(19건)과 항체 형성 전(14일) 감염이다.

광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5천268명인 점을 감안하면 확진자 10명 중 1명 이상은 돌파감염자인 셈이다.

이달주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본격적인 '위드 코로나' 시행을 앞두고 오랜 통제로 지친 시민들 사이에서 긴장감이 풀리는 사례가 적잖이 나타나고 있다. 어떠한 순간에서도 철저한 개인방역 수칙 준수을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현정기자 doit85@mdilbo.com

슬퍼요
1
후속기사
원해요
2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광주 주요뉴스
댓글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