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델타 변이의 습격···광주 최근 5가족 18명 양성

입력 2021.10.20. 17:18
진정세 속 가족감염 예의주시
양성 확인땐 모두 진단검사를
16∼17세 청소년(2004∼2005년생)과 임신부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18일 오전 광주 북구 광주병원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고등학생들이 백신 주사를 맞고 있다. 무등일보DB

광주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세로 돌아선 가운데 가족 간 감염 사례는 꾸준히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최근에만 5가족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당국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력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가족 중 양성 사례가 확인되면 구성원 모두가 한꺼번에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20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까지 지역 누적 코로나 환자는 5천285명(18시 기준)으로 전날 12명, 이날 13명 등이 추가됐다.

19일 확진자 가운데 10명은 각각 3개 가족이다. 이날 양성 판정을 받은 이들 가운데 8명도 2개 가족으로 확인됐다.

이 여파로 서구 모 유치원, 남구 모 어린이집과 고등학교 등 700여명이 집단 검사를 받았다.

가족 구성원 중 1명이 경로를 알 수 없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배우자, 자녀 등 또 다른 가족 구성원으로 번진 것으로 당국은 분석했다. 초창기와 달리 바이러스가 변이되면서 방어망을 훨씬 잘 뚫게 된 것이 가족 감염 사례 증가를 부추기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지역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모두 608명으로 93%(567명)는 전염력이 특히 높다고 알려진 인도발 델타형이다.

전체 확진자 10명 중 1명 이상은 변이 감염자인 것이다.

한편 광주 전체 시민의 65.7%인 94만7천200명이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18세 이상은 77.8%에 달한다.

당국은 이달 말 70% 돌파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12~15세, 16~17세 등 지역 소아청소년 사전예약률이 각각 19.3%, 67.3%에 머물고 있는 점은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현정기자 doit85@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광주 주요뉴스
댓글
0/3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