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떠오르는 치유농업···후발주자 광주는

입력 2021.10.20. 18:09
농진청, 법률 제정 계기 본격 육성중
10개 시·도 조례 마련… 광주도 속도
한국치유농업협회 홈페이지.

국가 기간산업이면서도 좀처럼 하향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농업이 최근 다시 주목받고 있다. 유·무형의 다양한 농촌자원을 활용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미래 유망분야, '치유농업'이 그것.

지난해 육성 법안이 제정된 후 자치단체마다 특색을 살린 산업화 모델 발굴을 위한 전략 구상에 돌입한 가운데 전국 10개 시·도가 관련 조례까지 마련했다.

도심이지만 농업이 지역경제의 적잖은 축을 담당하고 있는 광주도 광역자치단체 가운데서는 선도적으로 추진 속도를 내고 있다.

치유농업은 정신적·육체적 건강 회복과 증진을 위해 다양한 농업·농촌 자원을 활용, 사회·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모든 농업활동을 의미한다. 지난해 '치유농업 연구개발 및 육성에 관한 법률'이 제정된 이후 다음달 첫 국가자격증인 '치유농업사' 시험이 치러진다.

현재까지 국내에 치유농업을 전담하는 전문가가 많지 않은데다 농촌진흥청이 지정한 양성기관도 각 도별 1곳에 불과하는 등 희소성과 시장 확장성 등의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자격시험 응시율이 아닌 양성기관 입학 경쟁률이 서울은 100대 1, 전국 평균은 6.5대 1을 기록한 것도 치유농업 분야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방증하고 있다.

농진청이 연내 치유농업 육성법의 가이드라인 격인 종합계획 발표를 예정하고 있는 점도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최근 농진청으로부터 전국 단위 치유농업단체인 '사단법인 한국치유농업협회' 설립이 허가된 이후 지역별 지회 구성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치유농업 육성 관련 조례를 제정한 지자체는 10곳이다. 강원, 경기, 충북, 충남, 경남, 경북, 세종, 전남, 전북, 제주 등이다. 세종을 제외하면 농업기반 비율이 높은 도 단위가 대세다.

이런 상황에서 광주도 이홍일(더불어민주당·동구1·행정자치위원장) 광주시의회 의원 대표 발의로 조례 제정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2년 개장을 앞둔 시립수목원 등 지역 산림자원 등을 기반으로 치유농업을 활성화 하는 방안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조례 제정의 마지막 단계인 광주시 관련 부서 의견조회를 마쳤으며 이르면 다음달 임시회 기간 동안 정식 발의 될 것으로 보인다.

이홍일 의원은 "깨진 일상의 균형을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자연 자원을 통해 맞춰가게 하는 것이 바로 치유농업이다. 현대인들에게는 힐링을, 관련 종사에게는 새로운 소득원을, 지역 차원에서는 경쟁력 제고 등 여러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분야인 만큼 육성 정책이 꼼꼼하게 마련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정기자 doit85@mdilbo.com

슬퍼요
2
후속기사
원해요
27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

광주 주요뉴스
댓글
0/300
Top으로 이동